posted by MTDR MTDR 2015.12.02 14:29

기종 - PS 비타


장르 - RPG


언어 - 한글


엄청난 플레잉타임을 자랑하는 비타의 간판 타이틀인 JRPG 페르소나 4 골든을 클리어했습니다.

 

전편인 3는 중간에 포기했는데 다행이 4G는 클리어할 수 있었네요.

 

왠만한 게임 1회차만 하는 주의에다가 워낙 플탐이 긴 게임이다보니까 1회차에 모든걸 봐야겠다는 생각에

 

1회차 올커뮤&진엔딩 루트로 진행했습니다. 덕분에 생전 경험해보지 못할 문어발 연애와 오지랍넓은 친구를 해볼 수 있었네요(ㅠㅠ)

 

JRPG의 고질적인 레벨업 노가다를 안하기 위해 난이도는 이지로 하고 루리웹에 올라온 올커뮤표를 참고하여 플레이 했습니다.

 

전체적으로 한편의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활기찬 스토리와 학창시절을 추억해 볼 수 있는 분위기(하지만 난 남고를 나왔지...ㅠㅠ)

 

그럭저럭 괜찮았던 전투까지(이지라서..) 취향에만 맞으면 정말 재미있게 할 수 있는 게임이었습니다.

 

저도 완전 취향저격은 아니었어도 어느정도 맞는 부분이 있어서 긴 플탐동안 질리지 않고 플레이했습니다.

 

진엔딩 루트로 가는동안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는 흥미로웠지만

 

내가 보스다! 해서 잡았더니 사실 내가 흑막이었지! 해서 잡았더니 #$@잡고 세상을 구하자!라고 하더니

 

#$@가 진짜 최종보스다! 라는 설정... 그래서 어제 저녁먹기전에 엔딩볼줄 알았던 게임이 밤 12시가 다되서 엔딩을 봤습니다 ㅠㅠ

 

그래도 게임상 1년 이라는 시간동안 참 재미나게 보낸 듯한 느낌이 드네요.

 

이지에 마가렛을 제외한 올커뮤-(마가렛도 할 수 있었지만 1시간 정도 더 걸릴 것 같아서 걍 포기했습니다)-로 플탐은 약 45시간 평점은 8.5점입니다.

 

TAG

댓글을 달아 주세요